회원 로그인 창


  • Smart-아이에서 로그인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아이라는 숲


SMART

아이라는 숲

이진민 | 웨일북(whalebooks)

출간일
2022-03-25
파일형태
ePub
용량
14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5,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 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아이라는 숲’을 곁에 두고 나무만 바라보며 불안해하는 부모들에게 주입식 · 암기식의 납작한 교육에서 벗어나 더 넓고, 더 깊게 아이를 성장시키는 12가지 철학 수업 ★ 김만권, 김누리 교수 강력 추천 ★ 《나는 철학하는 엄마입니다》 이진민 작가의 신작 빠르게 변해가는 세상, 어떻게 아이를 키워야 할까? 방법을 모를 땐 ‘옆집 엄마’를 따라 하면 된다는 우스갯소리도 더 이상 통하지 않는 시대. 갈 길 잃은 부모를 겨냥해 더 많은 육아법과 교육법이 난무하고, 그 사이에서 갈 길을 잃는 아이러니가 되풀이된다. 《나는 철학하는 엄마입니다》로 흔들리는 엄마들에게 철학과 소신의 중요성을 일깨웠던 이진민 작가가 ‘아이를 어떻게 키워야 좋을까’라는, 자칫 막연한 화두에 대한 사색과 질문을 펼쳐 보인다. 《아이라는 숲》은 혼란스러운 세상에서 어떻게 아이를 키워야 할지 막막한 부모에게 “더 멀리 보고, 기본을 생각할 수 있도록” 초대한다. 동시에 험난한 세상을 마주하게 될 아이들에게 진짜 필요한 공부가 무엇인지 짚어 나간다. 장애물 하나 없는 무균 환경에서 아이를 키우기보다 기꺼이 넘어지고 다치면서 성장하기를 바라고, 학교를 ‘감옥’과 ‘전쟁터’로 기억하는 공부가 아니라 평생 배우고 공부하며 살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또한 아이들이 제대로 사랑하고 사랑받는 법을 아는 사회의 구성원으로 자라기를 바라며, 경제관념, 성교육, 환경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한국과 독일, 정치와 교육, 철학과 고전을 자유롭게 오가며 편안하고 유쾌한 문체로 사유를 풀어내는 저자의 글맛 덕분에 읽는 재미 또한 크다. “철학을 일상의 말랑말랑한 언어로 바꾸는 일에 관심이 많은” 저자답게 자칫 딱딱하고 지루하게 느껴지는 철학을 놀이터로, 교실로, 부엌으로 끌어와 특유의 재치 있는 입담으로 거리감을 좁힌다. 뿐만 아니라 독일에서의 다양한 경험을 레퍼런스 삼아 아이를 키우는 부모뿐 아니라 어른의 역할, 사회의 의무에 이르기까지, 점차 시선을 확장해 나가며 우리 곁의 ‘아이라는 숲’이 싱그럽게 울창해질 수 있는 자양분이 될 지혜를 나눈다.

저자소개

저자 : 이진민 저자 : 이진민 어렸을 때부터 읽고 쓰는 것을 좋아하는 책탐 많은 아이였다. 세상을 보는 눈을 가지고 싶어 연세대 정치외교학과에 입학했다. 맥주를 콸콸 마시면서 새로운 세상을 만났지만, 가끔은 이 산이 아닌가 보다 싶은 나폴레옹의 마음을 느꼈다. 그러다 세부 전공으로 정치철학을 만났고 이거다 싶었다. 미국 매사추세츠 주 브랜다이스 대학교에서 멜론 장학금을 받으며, 그리하여 또 맥주를 쭉쭉 마시며 정치철학을 전공했다. 비슷한 시기에 박사와 엄마라는 타이틀을 동시에 획득했고, 아이를 키우면서도 글을 쓰겠다는 마음을 움켜쥐고 살았다. 천진난폭하며 주도허술한 인간이라는 게 주변 친구들의 평. 평화주의자 반려인을 만나고 중년이 되면서 천진난폭의 정체성은 많이 청산했지만 여전히 스스로 위기를 자초하며 산다. 야심차게 우유부단하고 게으르게 꼼꼼하다. 매사에 덤덤한 울보이기도 하다. 철학을 일상의 말랑말랑한 언어로 바꾸는 일에 관심이 많았기에, 학계의 소수를 만나는 논문보다는 일상의 다수를 만나는 책을 쓰고 싶었다. 브런치북 대상 수상작인 《나는 철학하는 엄마입니다》, 2021 우수출판콘텐츠 선정작인 《다정한 철학자의 미술관 이용법》을 썼다. 아이들이 자라면서 조금 더 자란 마음과 생각을 담아 이제 세 번째 책을 내놓는다. 현재는 독일 뮌헨 근교 시골 마을에 살면서 이런저런 글을 쓰고 강의를 한다. 계속 사랑하고 계속 공부하며 계속 글을 쓰고 싶다. 아직도 가슴속에 쓰고 싶은 책이 여러 권 들어 있어 행복하다.

목차

여는 글 아이라는 숲이 싱그럽게 울창해지기를 1장 어른들은 잃어버리고 아이들은 놓치고 있는 것들 다친다는 것은: 상처를 대하는 우리의 자세 공부라는 것은: 왜, 무엇을, 어떻게 공부해야 할까 놀이라는 것은: 평생을 호모 루덴스로 살 수 있기를 2장 아이들이 이것만큼은 단단히 배웠으면 좋겠다 경제관념이 있는 아이로 자랐으면: 아리스토텔레스 할아버지로부터 돈 잘 쓰는 법 배우기 제대로 사랑하는 법을 배웠으면: 국영수보다 중요한 교육이 있다 만물의 영장이 아닌 만물의 친구로 자랐으면: 네가 살 세상이 여전히 푸른 곳이길 3장 아이들이 멋진 우리의 일원이 되기를 엄마, 고구마에 가시가 있어: 이름의 세계 속에 서 있는 우리 인간 존재는 복수형을 기본으로 한다: 친구를 사귀는 우리 I의 사회, We의 사회: ‘나와 우리’ 속 좌표에 놓인 너 4장 힘든 세상에서 우리를 일으켜줄 세 가지 밥: 음식은 때로 언어를 대신한다 유머: 웃을 수 있는 능력, 웃길 수 있는 능력 사랑: 우리가 나누었던 사랑을 기억하기를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