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 Smart-아이에서 로그인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그림책이면 충분하다


SMART

그림책이면 충분하다

김영미 | 양철북

출간일
2018-03-20
파일형태
ePub
용량
15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5,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 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그림책이 알려 주는 읽기의 속살, 우리는 읽어야 할 것들을 충분히 읽으며 살고 있을까? 길 위에 한 사람이 서 있다. 그동안 대안학교에서 사춘기 아이들과 그림책을 읽었고, 불안하고 흔들리는 아이들 속에서 어린 시절의 나를 만났고, 떠듬떠듬 아직도 걸려서 넘어가지 못하는 어떤 기억들을 만났다. 그림책 공부를 했고, 만들어가고 싶은 자기 이름에 대해 생각했다. 삶이 있었다. 곁에는 언제나 그림책이 있었다. 소로의 질문이 생각난다. “우리는 무엇을 하며 어디에서 살았는가?” 다시 길을 떠나며 묻는다. 우리는 무엇을 하며 무엇을 꿈꾸며 어디에서 살아갈 것인가 하고. 어떤 나만의 이야기를 만들며 살아갈 것인가 하고. 이 책은 그림책 읽는 이야기다. 그러나 그림책 이야기가 아니다. 그림책이 만들어 준 행복한 기억, 아픈 기억들, 꼭꼭 숨겨 두고 한 번도 풀어내지 못했던 작은 인생 이야기다. 그러니 그림책을 읽은 것이 아니라 자기 앞에 놓인 생을 읽어간 이야기라 해야 할 것이다. 여기 그렇게 읽어 낸 스물세 권의 그림책이 있다. 그림책을 곁에 두고 살면서 엉킨 채 던져두었던 일들이 하나씩 제자리를 찾아갔고 삶은 조금씩 단단해졌다. 그림책이면 충분했다.

저자소개

저자 : 김영미 저자 김영미 어린이도서연구회와 똘배어린이문학회에서 20년 가까이 어린이책과 권정생 동화를 읽었다. 이때 읽은 동화와 그림책으로 대안학교에서 청소년들과 만났다. 지금은 대전에 살면서 중부권생태공동체에서 사람들을 만나 그림책 공부를 하고 있다. 그림책을 읽으면 내가 누구인지를 생각하게 되고, 살면서 풀리지 않은 문제들에 대한 답이 보이기도 하고, 어떤 삶을 살고 싶은지 보이기도 한다. 그래서 그림책 읽는 것을 좋아하고, 그림책 이야기하는 것을 더 좋아한다. 제일 좋아하는 일은 그림책 읽고 글을 쓰면서 그림책을 다시 읽는 일이다. 세상에 이만한 재미가 없어서.

목차

책을 펴내며_ 다른 삶을 살고 싶다면 무엇을 하며, 무엇을 꿈꾸며 꿈꾸는 능력 《괴물들이 사는 나라》 시인과 애국자 《시인과 여우》《시인과 요술 조약돌》 마지막 수업 《할머니가 남긴 선물》 선생님! 헨리들입니다 《헨리는 피치버그까지 걸어서 가요》 이름들 어디서 왔는지 알 순 없지만 《작은 발견》 내가 나를 만날 때 《겁쟁이 빌리》 이름이 만들어 내는 세계 《이름 짓기 좋아하는 할머니》 길을 떠나야 한다 《미스 럼피우스》《리디아의 정원》 태어난 이유 쌀 씻는 소리가 들리던 그 담 《담》 아버지와 딸 그리고 엄마들 《조개맨들》 아빠는 어디에 살고 계시니? 《아빠는 지금 하인리히 거리에 산다》 이 세상에 잘 왔다고, 나를 축복하는 《태어난 아이》 나의 시간 누가 그래요? 민들레는 민들레라고 《민들레는 민들레》 자기를 만나는 시간 《넉 점 반》 혼자가 되는 절대의 시간 《까마귀 소년》 꽃과 무덤 《100만 번 산 고양이》 어른이 된다는 것 할머니가 읽은 책은? 《책 읽기 좋아하는 할머니》 얘들아, 차 마실 시간이야 《검피 아저씨의 뱃놀이》 내 이야기 만들러 《훨훨 간다》《좁쌀 반 됫박》 하루하루를 살고 쓰고 《HENRY WORKS(헨리는 일해요)》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